• Bookmark
  • Connections 1
  • FAQ

World family filial piety deployment

DNA 유전자를 활용해 한민족의 기원을 추적해 보니... 한민족 이야기(6)-바이칼호의 몽골리언

598 2016.09.01 12:19

attached file

Short address

body text


DNA 유전자를 활용해 한민족의 기원을 추적해 보니...

한민족 이야기(6)-바이칼호의 몽골리언

글 | 홍익희 세종대 교수

최근의 유전과학은 우리민족의 시원(始原)이 바이칼 호수에 있었음을 보여준다그 뒤 이들이 남하해 요하문명과 알타이어를 탄생시켰다이렇듯 유전과학의 발달은 화석에서 DNA를 추출하여 인류의 유전자 지도를 작성하면서 인류의 기원과 이동경로에 대해 설득력 있는 가설을 제공하고 있다.
 
기후변화로 북쪽 바이칼호로 이동하다
 
  
본문이미지
빙하기에 육지의 30%는 얼음으로 뒤덮혀 있었다오늘날에는 단지 10% 정도만 얼음으로 덮혀 있다
 
태초부터 지구 역사는 빙하기와 온난기를 반복하여 왔다지구상에 인류가 탄생한 이후로는 대규모 빙하기는 없었지만 소규모 빙하기는 수 천 년을 주기로 나타났다그리고 이런 빙하기는 인류에게 큰 영향을 끼쳤다빙하기가 오면 초원이 얼어붙고 생물군이 사라져 초원지대는 지금보다 수백 km나 남쪽으로 밀려 내려왔다.
 
본문이미지

 
반면에 온난기가 찾아오면 북반구를 뒤덮고 있던 얼음층이 북쪽으로 물러가면서 북쪽에 새로운 초원들이 생기고 생물군이 나타났다초원이 북상한 것이다이 경우에는 사람들이 초원길을따라 북쪽으로 이동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태고의 신비바이칼호
 
오늘날의 세계 인류는 크게 세 종족으로 나뉜다백인종을 포함하는 코카소이드(Caucasoid)와 황인종을 총칭하는 몽골로이드(Mongoloid) 그리고 흑인종을 총칭하는 니그로이드(Negroid)가 그것이다인류의 진화 과정에서 인간이 이러한 세 종족으로 분리된 것은 호모 사피엔스 단계로 우리 민족은 몽골로이드에 속한다.
 
간빙기가 끝나고 빙하기가 다시 오면서 몽골리언은 바이칼호 지역에 오랜 기간 갇혀 살았다주변이 동토의 빙하가 되어 이동할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그 무렵 빙하기에는 바이칼호에 물이 적었고 대부분 초원이었다초원의 오아시스 같은 장소였다당시 호수의 수면은 훨씬 낮고 물고기들이 많았을 것이다.
 
본문이미지
 
그 뒤 빙하기가 끝나면서 물이 차 지금의 바이칼 호수가 되었다바이칼 호수는 여러 가지 세계 기록을 갖고 있다. 2500만년이라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호수다그 둘레는 2,200km이며,  최대 깊이 1,742m로 세계에서 가장 넓고 가장 깊은 호수다수심이 깊을 뿐 아니라 물도 맑아 40미터 속까지 보인다. 330개의 강이 이곳으로 흘러드는데 밖으로 나가는 수로는 앙가라 강 하나뿐이다.
 
바이칼 호수는 가장 차가운 호수이다한 여름에도 1분 이상 발을 담글 수가 없다죽은 물고기가 부패하지 않을 정도다그 수정같이 맑은 물에는 세계에서 유일한 민물물개와 철갑상어 그리고 내장이 들여다보이는 투명 물고기 골로미양카가 산다.
 
오랜 고립의 역사로 바이칼호에는 동물 종이 무려 1550종이나 산다그 가운데 75%가 다른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 고유종이다이 비율 또한 세계 생태계 가운데 가장 높다이들은 세계 어느 지역의 생물과도 다르며 유전적으로 큰 차이를 보인다곧 이들 생물들은 2,500만년 동안 이 호수에서 오염되지 않은 상태에서 진화되어 온 것이다바이칼호는 그 자체로 살아 있는 진화박물관이자 원시생명체 연구소다.
 
몽골로이드의 형질적 특징이 형성된 바이칼호수
 
궁둥이에 몽골 반점을 갖고 있는 몽골리언의 형성지가 바로 이 알타이-바이칼 지역이다이곳은 몽골리언이 성장하여 성인이 된 곳이다소나무자작나무전나무 등 땔감이 많아 빙하기에도 추위를 견디며 살아남을 수 있었다이들은 강풍과 추위에 적응하면서 체열 손실을 줄이기 위해 다부지고 뭉툭한 체형으로 진화했다찬바람을 피하려 눈은 작고 가늘게 찢어졌으며추위로부터 안구를 보호하기 위해 눈꺼풀에 지방이 두툼한 눈으로 바뀌었다또 추위에 이겨내려 두꺼운 피하지방층평평한 얼굴얇은 입술낮은 코 등으로 진화했다추위에 동상에 걸리지 않고 눈길에서 활동하는 데 필요한 특성들이다. 
  
본문이미지
쐐기형 석핵
 
바이칼호에 현재 수면만큼 물이 올라온 게 12천 년 전이라 한다아마 당시 사람들이 거대한 홍수를 만나 바이칼호 지역을 탈출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 같다기원전 14천경 바이칼호수 연안에서 등장한 동북아시아의 쐐기형 석핵이 불과 12천년 사이에 티벳몽골동북시베리아,한반도일본까지 급속히 확산되었다가벼운 나무창으로 기동력을 확보한 집단이 바이칼을 기점으로 동으로 퍼져나간 것으로 추정된다.
 
바이칼호 주변에는 고고학적 유적들이 무수히 널려 있다구석기 시대로부터 이곳에 사람들이 살았다는 증거들이다중앙아시아 지역에서는 35만 년 전의 고고학적 유적이 전혀 발굴되지 않는다반면 더 추워 사람이 살 수 없었을 것 같은 이 지역에는 유적이 많다더구나 이르쿠츠크 대학의 학자들은 이들의 문화가 세계 어느 곳의 문화와도 다르다고 증언하고 있다.
 
빙하기가 끝나면서 이동이 시작되다
  
본문이미지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우리 재야사학자들이 주장하는 기원전 7197년에 세워진 세계 최초의 국가 환국의 위치가 바로 바이칼호 주변이다그 뒤 빙하기가 끝나 기후가 풀리면서 자연히 이들의 이동이 시작된다이들이 동서남북으로 뻗어 나갔다몽골리언의 신체적 특성은 동북아시아에서 세계 각지로 퍼져 나간 체질이다최근의 고고학적 발굴 결과를 보면 동북아시아에서 시베리아를 거쳐 아메리카 대륙으로 인디언들의 중심그룹이 이동한 것이 14천 년 전이다시베리아 원주민의 신화와 습속은 우리 샤머니즘의 전통과 흡사하다그들의 기층문화가 우리 민족의 원시문화와 맥락을 같이하는 것은 그들의 기원과 계통이 우리와 매우 가까운 관계에 있었기 때문이다그들의 언어도 우리말과 뿌리가 같다는 게 배재대학 손성태 교수의 주장이다.

 
그 뒤 서쪽으로 간 몽골리안 국가들에는 핀란드헝가리터키를 비롯하여 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키르기스탄투르크메니스탄타지키스탄아프가니스탄부탄 등자가 들어가는 나라가 많이 있다그 탄이 우리나라의 이랑 똑같은 말이란다.
 
그 뒤 동이족의 중심지역도 남하하여 홍산문화 지역에 다다르게 되었다이곳에 사람이 정착한 것이 11천 년 전쯤으로 추정된다이곳에서 꽃핀 홍산문명은 중국의 황하문명보다 약 2천 내지 1천년 정도 앞선 것으로 보인다이후 이들이 조선족과 흉노족으로 나눠진다조선족이 건국한 나라가 고조선이다조선시대에 오랑캐라고 불리었던 만주 일대의 민족들이 기실 모두 한 핏줄이다신채호 선생의 조선상고사에 조선족과 흉노족은 3000년 전에는 형제 동족이라는 내용이 있다.
 
 
몽골리언은 모두 형제 민족
 
역사적으로 바이칼 호수는 유라시아 유목민족들의 발원지로 그들은 모두 몽골리언의 후손들이다기원전 200년부터 한나라를 압박하며 북쪽 초원지대에 큰 나라를 세웠던 흉노족은 물론 중국에 북위(北魏), 북주(北周), (), ()을 건설했던 선비족의 고향도 바이칼호 주변이다.
 
또 4세기 후반 로마를 위협했던 훈족6세기 후반 20년 만에 만주에서부터 서쪽 비잔틴제국의 북방지역남쪽으로는 힌두쿠시에 이르는 세계 최초로 유라시아 동서남북에 걸친 대제국을 일구었던 투르크(돌궐)족도 마찬가지다.
 
그리고 8세기 중반 투르크제국을 무너뜨리고 몽골 고원을 차지한 후 약 100년 동안 지배한 위구르족, 9세기 투르크 계통 몽골족 키르기즈, 10세기 요()나라를 건설하여 북송(北宋)을 압박하며 11세기까지 동방의 실질적 지배자 거란족 역시 몽골리언이다.
 
일찍이 12세기 초 바이칼호수 근처에서 일어나 대제국을 건설했던 칭기스칸의 몽골 등 유목민족 모두가 역사적으로 바이칼호수 주변에 그 근거지를 두고 있다그들에게 바이칼호수는 민족의 발원지이자 성지였다이들은 근본적으로 유전자가 거의 같은 사람들이다다만 지역에 따라 시대에 따라 스스로를 부르는 호칭이나 중국인들이 이 민족들을 가리킬 때 사용한 한자들의 발음이 달랐을 뿐이다.
 
수천 년간 인류의 삶과 문명에 가장 역동적인 유목민족들의 거점 핵심지역이 바이칼 호수 지역이다곧 바이칼이 모든 몽골인종의 근원지였다일찍이 육당 최남선 선생과 봉우 권태훈 선생 등이 바이칼 호수 일대를 우리 민족의 발상지로 주목한 바 있다.
 
 
우리 한민족이 유전학적으로도 몽골리언의 원형질을 가장 잘 계승해
 
중국 동북 3성과 윈난성 일대 소수민족장족도 몽골리언들이다몽골중남미의 인디오들베트남도 몽골리언들이다중국 남부로 내려간 몽골리언은 남방계 민족과 함께 중국 문명을 만드는 주류 세력이 되었다.
  
본문이미지
동아시아인 유전자 지도 
 
 
유전적으로 보아 우리 민족의 뿌리는 크게 두 갈래다약 70%는 북방계, 30%는 남방계이고극히 일부 유럽인과 다른 그룹이 섞여있다그러나 이제는 이미 이 두 계열의 사람들이 완전히 결합하여 이제 우리나라 사람들은 하나의 새로운 민족으로 거듭난 것으로 보고 있다.
 
빙하기가 끝나고 요하 부근으로 남하한 몽골리언들이 이 지역에 살고 있던 남방계 사람들과 섞이면서 새로운 문명을 발달시켰다그 무렵 먹을 게 풍부한 발해만과 한반도 바닷가와 강가에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그 뒤 이들이 요하 문명과 알타이 언어를 탄생시켰다유전자 추적에 의한 인류 이동도를 보면 한국인과 일본인몽골인티베트인터키인은 에스키모인아메리카 인디언과 유전적으로나 언어학적으로 한 묶음이다이른바 알타이어족이다언어학적으로 볼 때 이들은 약 8000년 전에 나누어진 것으로 보인다한편 우랄어(핀란드어헝거리어)와 셈어(히브리어아랍어고대 아키드어역시 비슷한 연대에 사용되었다.
 
Comments list

No comments have been registered.

Log-in

No recent articles

Ranking

    There is no ranking for output.

  • 01 염형진
    1,100
  • 02 채용희
    1,100
  • 03 공유빈
    1,100
  • 04 양승철
    1,000
  • 05 세종대황
    1,000
  • 01 염형진
    20
  • 02 채용희
    20
  • 03 공유빈
    20
  • 04 양승철
    0
  • 05 세종대황
    0
UNWRO Organizations
Korea's Organizations